22~26일 뉴욕 방문
靑 "한·미 정상회담에 집중"
아베와 회담 가능성은 낮아
‘추석 구상’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유엔총회 기조연설과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판문점 남·북·미 회동 이후 주춤했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하겠다는 의도다. ‘조국 후폭풍’과 ‘일본과의 갈등’ 등 대내외 악재를 ‘평화 분위기’로 만회하겠다는 구상이다.
< 부산 아세안문화원 방문 >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기간인 지난 14일 부산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오는 11월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 상황과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부산 아세안문화원 방문 >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기간인 지난 14일 부산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오는 11월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 상황과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15일 청와대로 복귀했다. 연휴 기간 모친이 머물고 있는 부산 영도와 자택이 있는 경남 양산에서 그간 쌓인 피로를 풀고 반환점을 앞둔 문재인 정부의 향후 과제를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식을 마친 문 대통령에겐 대내외 과제가 산적해 있다. 우선 오는 22일부터 3박5일간 유엔총회 및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뉴욕 방문길에 오른다. 당초 지난 6월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깜짝 회담’ 이후 예상과 달리 미·북 대화가 지지부진하면서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이 불투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기조연설에서 딱히 전할 메시지가 없어 고민”이라고 밝혀왔다. 하지만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될 조짐을 보이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유엔총회를 계기로 석 달 만에 한·미 정상회담도 성사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미 정상회담이 어렵게 잡힌 만큼 거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평화 분위기를 다시 조성하기 위한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24일로 예정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다시 한 번 환기할 전망이다. 다만 이번 방문을 계기로 희박하게나마 가능성이 점쳐졌던 한·일 정상회담은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에 대해 “여러 가지 것을 다 해결하기 위한 자리라기보다 선택된 일정들을 중심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해선 “(앞선 발언을) 잘 해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북 정상회담을 촉진할 한·미 정상 간 대화에 집중하겠다는 의미라는 해석이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앞서 “최근에 나온 북·미 간 발언들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조심스럽게 관측을 해본다”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