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청문회서 검찰 통해 입수 시사
檢 "흑백본만 있어…출처 조사"
박지원, 청문회서 공개한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입수 경로 놓고 논란 확산

박지원 의원(무소속)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했던 동양대 표창장(사진)의 입수 경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의원은 청문회 당시 표창장의 출처가 검찰인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검찰은 유출을 부인하며 관련 조사에 나섰다.

검찰 관계자는 8일 “검찰이 청문회에서 사실과 다르게 마치 (표창장) 사진을 유출한 것처럼 지목됐다”며 “사실관계를 철저히 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 6일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진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띄운 스마트폰 화면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이 사진이) 저한테도 와 있다”며 “이게 바로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표창장 사진을 유출했다는 취지로 해석되는 발언이었다.

그러나 검찰이 부산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표창장은 흑백 사본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도 원본 표창장을 본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은 박 의원을 공격하고 나섰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박 의원이 제시한 게 표창장 원본사진이 분명하다면 이건 큰 문제”라며 “조 후보자 가족만이 갖고 있을 원본을 조 후보자 측에서 제공해서 (박 의원이) 보유하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박 의원은 이날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사진을) 입수했다”며 “조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로부터 입수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논란은 가시지 않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박 의원의 해명이) 사실이라도 누군가가 정치 공작을 위해 박 의원에게 사진을 흘렸다는 게 된다”며 “조 후보자나 딸에게 직접 전달받지 않았다고 하지만 간접적으로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본인의 명예를 지키고 정치공작의 몸통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표창장 사진 전달자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