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열어 강한 우려 표명
청와대는 25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 4시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서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또 “이번 발사체가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석됐다”며 지난 5월과 달리 미사일의 실체를 신속히 공개했다. 이날 발사된 두 발 중 두 번째 미사일은 690여㎞를 비행했다. 과거보다 미사일의 사정거리가 길어져 제주도를 포함, 한반도 전역을 사정권에 둔다는 점에서 실질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사일 발사 직후 NSC 회의가 즉각 소집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청와대는 “사태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며 “대응 조치는 차질없이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발사 직후 국가안보실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 다만 NSC가 열린 시간 경북 구미에서 일자리 투자협약식 일정이 잡혀 있어 NSC 회의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이날 NSC 상임위원들은 최근 중동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고, 호르무즈 해협에서 우리 민간 선박의 안전한 항해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들을 검토했다. 또 지난 23일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과 관련, 우리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