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DMZ 전격회동
3차 美·北 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자유의집서 단독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담판’ 재개를 공식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김정은과의 비무장지대(DMZ) 단독 회동 직후 “양측 전담팀이 실무 조율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실무 협상에 대해선 “2~3주 정도 진행될 것”이라며 결과에 따라 “(3차 미·북) 정상회담이 가능할지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 군사분계선 넘는 트럼프·김정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오고 있다.  /판문점=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군사분계선 넘는 트럼프·김정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오고 있다. /판문점=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 시작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파격적인 판문점 회동을 53분간 이어갔다. 결과를 두고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원래 5분 정도 예상했는데 실제로는 한 시간 가까이 김 위원장과 대화했다”며 “오늘 일어난 일은 세계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설적이고 역사적인 날”이라며 “나중에 역사가 정확하게 지금을 기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도 이날 만남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했다. 단독 회동에 앞서 언론과의 기자회견에서 그는 다시 한번 트럼프 대통령과의 우의를 과시했다. “분단의 상징이자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자리에서 오랜 적대적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이렇게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은 판문점 자유의집에 들어서기 전까지만 해도 다소 긴장된 표정이 역력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 회동 후엔 표정이 한결 밝아졌다. 별도 기자회견은 하지 않았다.

이날 회동은 당초 ‘이벤트’에 그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실무 조율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할 말이 그다지 없을 것이란 이유에서였다. 예상을 깬 53분간 약식 회담을 통해 미·북 정상은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했다. 이로써 3차 미·북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회담 긍정적”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지난 2월 28일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후속 평가를 공유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은 반대로 보도했지만 하노이 회담은 위대한 승리였다”며 “김 위원장에게도 그렇게 얘기했고, 하노이 회담 같은 결과를 감수할 때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팀은 하노이 회담 전에 세 가지 목표를 갖고 있었다. 비핵화 개념에 합의하고, 폐기까지의 일정 등을 담은 비핵화 로드맵을 작성하며, 이를 통해 모든 대량살상무기(WMD) 동결을 이끌어낸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북측이 이를 거부한 채 영변 핵시설 폐기만으로 대북 경제 제재 해제를 요구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노딜’로 맞서며 회담을 결렬시켰다.

미·북 정상이 하노이 회담을 ‘과정’으로 평가했다는 것은 후속 협상이 지속될 것임을 의미한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큰 문제고 복잡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복잡하진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주축으로 이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상팀은 비건 대표가 이끌 것임을 공식화했다. 북측 협상팀과 관련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핵심 팀원은 그대로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김혁철 북한 대미특별대표 처형설을 부인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발언이다.

만만치 않은 의제 협상

미·북이 협상 재개에 합의하긴 했지만 구체적인 의제 조율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속도가 중요한 게 아니다”고 했다. “포괄적인 좋은 합의에 이르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일정과 방식 등을 담은 포괄적인 로드맵을 작성한 다음에 제재 완화 등 북한이 원하는 것을 논의할 수 있다는 얘기다. 미국이 북핵과 관련해 단계적 접근법을 수용한 것이란 해석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발언이다. 최근 비건 대표의 ‘유연한 접근’이란 발언을 두고, 일각에선 미국의 대북 정책 기조가 변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선을 그은 것이다.

다만 미·북이 실무협상을 통해 비핵화 로드맵 작성을 이끌어낸다면 상황은 급반전될 수도 있다. 김정은도 이날 의미심장한 발언을 내놨다. 그는 “(오늘 회동은) 앞으로 더 좋게 우리가 변할 수 있다는 걸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며 “또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각하와의 이런 훌륭한 관계가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일들에서 맞닥뜨릴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워싱턴DC서 3차 정상회담 열리나

두 정상은 이번 깜짝 회동의 전말도 공개했다. 김정은이 먼저 말문을 열었다. “어떤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얘기하면서 사전에 합의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사실 어제 (판문점에서 만나자는) 의향을 (트위터에) 표시한 걸 (보고) 나 역시 깜짝 놀랐다. (어제)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깜짝 제안’이었음을 인정했다. 그는 “트위터로 메시지를 보냈을 때 (김 위원장이) 이 자리까지 오지 않았다면 언론이 나쁘게 보도했을 텐데 나와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말했지만 우리 만남 자체가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우리가 (현재까지) 이뤄낸 관계는 많은 사람에게 큰 의미를 가져다준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3차 정상회담은 워싱턴DC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언제든 워싱턴DC에 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