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타계

고건·이홍구·이수성 전 총리
김명수 대법원장도 빈소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12일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 여사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가운데)과 3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 유가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12일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 여사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가운데)과 3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 유가족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조문 이틀째인 12일에는 고건·이홍구·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 정계 원로들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빈소를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수행원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만나 인사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어제 삼성 측으로부터 조의를 직접 와서 표하고 싶다고 연락이 와 시간 조정만 하고 오셨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1980년 ‘전두환 신군부’의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사형선고를 받았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1980년 ‘전두환 신군부’의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사형선고를 받았다. /연합뉴스

전직 대통령 가족도 빈소를 찾았다. 이순자 여사는 영정 앞에 헌화하고 유가족들 손을 잡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빈소를 지키던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 여사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이 여사는 1분 정도 조문을 마치고 자리를 떴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는 조문 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지만 정치적 동지고, 여성 인권 지도자로서 한평생을 헌신하다가 가셔 너무 애석하다”고 말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지한파로 알려진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았다. 그는 유족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빈소에 있던 이낙연 총리와 면담했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그는 방명록에 “민주화 및 여성을 위한 헌신과 업적을 꼭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정치권에서도 조문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이 전날에 이어 이날도 빈소를 찾았다. 원유철·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도 빈소를 찾아 조의를 나타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