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민주연구원 업무협약
"총선 공약 개발 활용" 관측

서울-지역 양극화 해소 예산 지원
박원순 시장 본격 대권행보 움직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서울연구원과 민주연구원의 정책연구 협약식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서울연구원과 민주연구원의 정책연구 협약식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원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 여권의 유력 차기 대선 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박 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 원장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겨냥한 정책 공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양 원장을 만나 서울시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원장 서왕진)과 민주연구원 간 업무 협약을 맺고 정책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시의 많은 혁신 정책이 문재인 정부에 들어오면서 전국화하고 있는데, 좀 더 긴밀하게 협력해서 이런 것들이 성과로 나타났으면 좋겠다”며 “이번 협약이 문재인 정부, 민주당, 서울시를 잇는 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박 시장께서는 저희 당의 소중한 자산이자 정책의 보고이고, 아이디어 뱅크”라고 화답하면서 “민주연구원이 시장님과 서울시의 축적된 연구 성과와 정책 성과를 배우고 공유하는 좋은 사례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 서울시에 (업무 협약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민주연구원은 지방자치단체의 정책 연구 성과와 국가 정책·입법 연구를 공유하자는 명목으로 서울연구원에 업무 협약을 먼저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연구원이 지자체의 싱크탱크와 정책 협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연구원은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지자체 정책 연구기관과 협약을 차례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양 원장은 이날 서울연구원과 협약을 체결한 뒤 역시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만나 경기도 싱크탱크인 경기연구원과 업무 협약을 맺었다.

박 시장 측근 인사들이 대거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서울연구원의 연구 역량을 측근 인사들의 공약 개발에 활용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윤준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박양숙 전 정무수석, 진성준 전 정무부시장 등이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박 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허영 민주당 춘천시 지역위원장과 천준호 강북구 지역위원장도 출마할 예정이다.

다만 양 원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에 대해 “전혀 그런 의도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박 시장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정당 싱크탱크와 지방정부 싱크탱크, 민간 싱크탱크들이 국민에게 도움이 되고 나라에 보탬이 되는 정책으로 함께하자는 초당적인 뜻”이라며 “그렇게 해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 소속이 아닌 지방자치단체장이 계신 곳의 싱크탱크에도 (협약) 제안을 드렸다”고 강조했다.

김소현/박진우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