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서 장남 노건호씨가 조시 부시 전 대통령에게 특별히 감사의 인사를 했다.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와 유족,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 대표,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유족을 대표해 무대에 오른 장남 노건호 씨는 "10주기를 맞아 봉하마을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올린다. 10주기를 기념하기 위해 많은 행사와 공연이 있었다.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님과 가족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멀리서 찾아준 부시 전 대통령께도 감사 말씀 올린다"고 인사했다.

그는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일이지만 돌아가신 아버지께서는 부시 대통령의 전략적 능력에 대해 감탄했다. 두 분께서는 재임기간 중 많은 일을 일구어냈다. 한미관계는 새로운 단계로 발전했다. 우정과 추모의 뜻을 표현해주신 데 대해 유족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우셨다. 깨어있는 시민,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이 정치적 신념을 포기하지 않게 하는 신조였다. 한국은 이제 아시아 최고의 모범 민주주의 국가다.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워나갈 것이다.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모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을 마쳤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