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인사청문회 '여성비하·성희롱' 논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2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여성 모욕'과 성희롱 논란으로 번졌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박 후보자의 '병원 특혜진료 의혹'을 따지기 위한 유방암 치료 내역 요청과 질의를 하면서 설전이 시작됐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질의에서 "서울대병원의 유방암 치료 내역을 요청한 건 박 후보자의 특혜진료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박 후보자는 "유방암 수술을 받은 적 있냐 등 서면 질의 내용은 책자로 인쇄돼 전국적으로 돌아다니는데 이 서면 질의 자체는 개인에 대한 모욕을 주기 위한 것이다.

질의를 듣는 순간 여성에 대한 성희롱(sexual harassment)이라고 느꼈다"고 답했다.

이어 "만약에 다른 목적으로 질문을 하고 싶었다면, 그 문장 자체를 바꿨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인간과 동물이 다른 점은 서로를 존중해 주는 것인데, 유방암과 관련한 부분은 전국적으로 유방암을 앓고 있는 여성들에게 모멸감을 주게 만드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성명서를 내겠다는 것을 제가 참아달라고 했다. 그 정도로 분개하고 있는데, 아직도 청문회장에 여성과 남성 차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는 말도 했다.

박 후보자는 "특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 개인 건강과 관련한 부분은 의료법, 개인정보 보호법상 그런 정보를 들은 사람은 법에 저촉된다"고 말했다.

이에 윤 의원은 "특혜 예약 진료를 받았느냐고 질의한 것인데, 초점을 옮기고 여성 부분을 언급하면서 동정심을 유발하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박 후보자도 물러서지 않고 "제가 '윤한홍 의원님 전립선암 수술받았는데' 라고 말하면 어떻겠냐"고 되받았다.

이날 인사청문회는 성희롱 공방과 의원들 간의 고성 속에 오후 4시 40분께 정회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