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선거제 적용해보니…바른미래·평화당 줄고 정의당은 급증

‘지역구 225석·권역별 비례대표 75석 고정·연동률 50% 적용’을 골자로 한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안을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에 적용하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거대 양당 의석 수가 거의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이 높은 정의당은 현재 5석에서 최대 16석까지 11석 확대되는 것으로 예측됐다.

19일 한국경제신문이 여론조사 회사 리얼미터의 최근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여야 4당이 합의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50%)를 반영한 결과 민주당 의석 수는 현재 128석에서 130석으로 소폭 증가하고, 한국당은 113석에서 110석으로 소폭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11~13일 실시한 정당별 지지율 여론조사(민주당 36.6%, 한국당 31.7%, 정의당 6.9%, 바른미래당 5.9%, 민주평화당 2.1%)를 반영한 결과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경우 지역구 의석 수 감소분을 비례대표 의석 수 증가분으로 대체해 변동폭이 크지 않았다.

하지만 29석인 바른미래당 의석 수는 20석으로 9석 가까이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정의당 의석 수는 현재 5석에서 16석으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정치권 일각에서 “이번 선거법 개정이 정의당을 위한 개편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지역구 의석 수가 14석인 평화당도 여론조사를 반영한 결과 13석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에 비해 한국당의 지지율이 현저하게 낮게 나타난 한국갤럽 조사 결과를 반영해도 유사한 결과가 도출됐다. 갤럽의 지난 12~14일 정당별 지지율(민주당 39%, 한국당 22%, 바른미래당 7%, 정의당 7%, 평화당 1%)을 반영한 결과 민주당은 136석, 한국당 107석, 바른미래당 23석, 정의당 16석, 민주평화당 13석으로 조사됐다.

여야 4당 지도부가 비례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으로 처리하기로 합의했지만, 당내 의원들을 설득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각각 약 10석 이상의 지역구 의석 감소를 감수해야 한다.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내부의 반발도 변수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선거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것 대해 일부 의원들은 탈당 의사까지 밝혔다”고 전했다.

유성엽 평화당 최고위원은 당 회의에서 “민주당이 제시한 부분 연동형 비례제에 끌려 들어가는 합의를 도출한 것은 합의를 안 하는 것만 못하다”고 주장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