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위 위해 모인 간사들 (사진=연합뉴스)

국회 윤리특위 위해 모인 간사들 (사진=연합뉴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18일 위원장 및 여야 3당 간사 회동을 통해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안 상정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안부터 상정해 다루자고 주장했으며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앞서 회부됐던 다른 징계안들도 함께 다뤄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명재 윤리특위 위원장은 이날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국회 윤리특위 전체회의를 오는 3월 7일 오후 2시 개최할 예정"이라며 "전체회의에 상정될 안건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오는 28일 오전 간사회의를 개최하여 상정 안건을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오늘 안건을 확정하려 했지만 3당이 합의가 안 됐다"며 "윤리위에 회부된 26건을 다룰지, 하반기 국회 윤리특위가 구성된 후 회부된 8건을 다룰지, 5.18 발언 관련 3건만 다룰지 등의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윤리특위에서 손혜원 의원 징계안, 성범죄 재판거래 서영교 의원, 성추행 김정우 의원, 국민모독 이수혁 의원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쌓인 윤리특위 징계안을 모두 회부해 심사해줄 것을 촉구한다", "윤리특위를 전면 공개해 국민적인 심판을 받자"면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을 여러 차례 말했는데도 역사 왜곡 세력에 대한 프레임을 씌우는데, 그 정점에 청와대가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양수 한국당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손혜원 의원은 국회 권력을 남용한 부동산 투기, 해방 후 공산주의 활동 경력의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외압, 산하기관 인사 개입 및 갑질 등 갖은 권력형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손혜원 의원을 위한 ‘병풍’이 된 지 벌써 한달이 넘었다. 손 의원이 영부인의 50년 절친이라는 사실을 이제 잊고, 손의원 국회 퇴출과 국정조사에 동참해주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