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방탄소년단 측에 평양 5·1 경기장 콘서트 제안"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월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기념해 능라도 5·1 경기장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평양 공연을 추진하려 한다"고 9일 밝혔다.

안 의원은 "지난 연말 방탄소년단 측에 콘서트 출연을 제안했고 일정 조정이 가능한지 문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5·1 경기장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15만명의 평양 시민 앞에서 대중 연설을 했던 역사적인 장소다.

이 경기장에서 방탄소년단이 공연을 한다면 평양 시민에게 자유 진영의 대중문화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고 가수들에게도 의미 있는 경험이 될 것으로 안 의원은 기대하고 있다.

안 의원은 "만일 공연단이 평양에 가게 되면 숙박 시설이 문제다. 대동강 변에 텐트를 설치해 숙박하는 방안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생각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콘서트 전에 가능하면 5·1 경기장 리모델링을 마쳤으면 한다. 북미정상회담과 남북정상회담 이후 상황에 따라 실행 가능 여부는 유동적"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안 의원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기념해 우선 비무장지대(DMZ) 내 태봉국 철원성터 인근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콘서트를 여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그는 최근 현장을 답사해 군사분계선 이남 안전한 지역의 넓은 공터 등 콘서트가 가능한 부지를 물색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북측에서 가수와 관객들이 걸어 내려와 함께 공연하고 즐기는 이벤트를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 의원은 지난해 9월 라디오 인터뷰에서 병역특례를 BTS 같은 대중예술인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BTS도 분명히 국가에 공헌했다"며 긍정적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