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닻 올려…육·해·공군 여단급 이상 부대 80% 참여

일회성 결연 탈피…기업 몰려

국방부 "기업은 군을 돕고
군은 '맞춤형 인재' 육성 노력"

LG "그룹 전체로 참여 확대"
삼성전자 '3삼 프로젝트' 유명
아크부대와 스틱인베스트먼트가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크부대에서 1사1병영 협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이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수 합동참모본부 인사부장(소장), 곽동걸 스틱인베스트먼트 대표, 김현태 아크부대장(중령), 이학영 한국경제신문 논설실장. /아크부대 제공

아크부대와 스틱인베스트먼트가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크부대에서 1사1병영 협약을 체결한 뒤 참석자들이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수 합동참모본부 인사부장(소장), 곽동걸 스틱인베스트먼트 대표, 김현태 아크부대장(중령), 이학영 한국경제신문 논설실장. /아크부대 제공

국방부와 한국경제신문사가 ‘1사1병영’ 캠페인을 시작한 지 6년여 만에 100번째 협약을 기록했다. 육·해·공군 내 여단 규모 이상 부대 중 80% 이상이 1사1병영에 참여한 셈이다. 1사1병영이 기업과 군부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민·군 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80% 이상 부대가 1사1병영 참여

1사1병영 캠페인은 2012년 1월17일 한국경제신문사와 국방부가 양해각서를 교환하면서 닻을 올렸다.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나 부대 지휘관이 바뀔 때마다 사라지는 일회성 결연 행사를 벗어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이런 뜻에 호응한 기업들이 처음부터 몰렸다.

기존에 개별적으로 군부대와 결연한 9개 기업을 흡수하면서 시작 1년 만에 가입 기업 수를 40개 이상으로 늘렸다. 처음부터 이 캠페인에 참여한 기업들은 포스코 현대중공업 LG화학 삼성물산 빙그레 등이었다. 군은 해병대 연평부대를 비롯해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전투부대 위주로 선정했다.

이후 비전투 부대로 확대해 6년여 만에 100번째 협약이 끝났다. 군별로 보면 육군 76개, 해군 9개, 공군 6개, 해병대 5개 부대, 국방부 직할 4개 부대가 1사1병영에 참여했다. 육군만 기준으로 하면 여단급 이상 부대 87개 중 87%가 동참했다. 해군은 12개 부대 중 9개 부대가 함께했다.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은 “1사1병영 운동을 통해 기업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군을 돕고, 군은 기업이 원하는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1사1병영이 기업과 군의 실질적인 협력모델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LG, 그룹 전체로 확대

1사1병영, 출범 6년 만에 100개社 동참… '民·軍 협력모델' 자리매김

LG는 그룹 차원에서 1사1병영 캠페인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6개 계열사가 군부대와 자매결연을 맺었다. LG의 군부대 지원 역사는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86년부터 그룹 최고경영진이 매년 육·해·공군과 해병대 5~7개 부대를 방문해 군 장병을 격려하고 있다. 지금까지 방문한 횟수만 160차례가 넘는다.

현대오일뱅크와 해병대 연평부대는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2012년 6월 해병대 연평부대와 1사1병영 협약을 맺고 매년 사내 체육대회에 연평부대 장병을 초청해 축구대회를 열고 있다. 2012년부터 해병대 출신 현대오일뱅크 임직원과 현직 해병대원이 직원팀(OB)과 장병팀 (YB)으로 나눠 경기를 치렀다.

현대오일뱅크와 연평부대의 인연은 2010년 11월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사장(현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연평부대 장병 2명이 전사했다는 뉴스를 접하자마자 당일 임원회의를 취소하고 전사 장병이 안치된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달려가 애도를 표했다. 이듬해 1월2일 연평도 포격 현장을 찾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3삼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삼성전자와 3야전군 사령부가 1사1병영 협약을 맺은 뒤 붙여진 이름이다. 삼성전자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임직원 기부액만큼 회사가 매칭해 지원하는 ‘사랑의 후원금’은 대표적 교류 모델로 자리잡았다. 지난해엔 삼성전자가 사랑의 후원금 중 1억원을 떼내 난치병에 시달리는 3군사령부 장병 가족을 도왔다. 은행과 보험사를 비롯한 금융회사들은 전역 군 장병의 취업을 돕고 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