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조사…30대 크게 높아져
6·13 지방선거에서 유권자 열 명 중 일곱 명은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4년 전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16~17일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 다음달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70.9%로 집계됐다고 24일 발표했다.

2014년 6회 지방선거(55.8%)보다 15.1%포인트 높아졌다. 당시 실제 투표율은 56.8%로 적극 투표층 여론조사 결과와 비슷했다.

연령별로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을 보면 30대가 75.7%로 집계됐다. 70세 이상(80.0%)에 이어 두 번째다. 직전 지방선거보다 무려 30.5%포인트 올랐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두 번째로 적극 투표 참여 의사가 높았던 60대는 75.6%로 0.9%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어 50대(72.7%)와 40대(71.0%), 19~29세(54.3%) 순이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