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
6·13 지방선거 슬로건 추가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슬로건으로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를 추가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시켜 지역 민심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8일 제주에서 열린 지방선거 결의대회에서 민생을 주제로 한 ‘필승 슬로건’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안보위기론을 강조한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시겠습니까’에 이은 ‘통째로’ 시리즈 2탄이라는 게 당 홍보본부 설명이다. 홍준표 당 대표는 “민생이 선거의 당락을 결정할 것”이라며 보수 결집을 당부했다. 또 “지난 1년간 자신의 생활을 돌아보고도 더불어민주당을 찍는다면 정상이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슬로건 추가에 대해 정치권에선 남경필 경기지사 ‘존재감’에 주목하고 있다. 한국당 후보로 재선에 도전하는 남 지사는 지난 3일 지방선거 슬로건으로 ‘경제는 그래도 자유한국당’을 쓰자고 제안했다. 이를 당 차원에서 수용한 모양새다.

한국당 관계자는 “통일 시대의 수혜 도시로 언급되는 곳들이 대부분 경기도에 속해 있다”며 “안보 위기를 부추기는 선거 전략으로는 재선에 불리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