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드보복 적절치 않아"
트럼프 "북한, 잘 처신해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북한은 미국 대통령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미군을 시험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면담한 뒤 공동발표문을 통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은 시리아 공격을 통해 세계에 군사력을 확인시켰다”며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북한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도발에 나서면 강력한 응징에 나설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분석된다. 그는 또 “중국이 보여준 한반도 비핵화 의지는 매우 고무적이었지만, 사드 배치와 관련해 한국에 경제적 보복을 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부활절 행사에서 ‘북한에 대한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잘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