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채동욱 검찰총장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고 밝힌 가운데 채 총장은 16일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 총장은 지난 13일 자신을 둘러싼 '혼외아들 의혹'과 관련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감찰관을 통한 '진상규명 조사'를 지시하자 사의를 표명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이정현 홍보수석을 통해 "진실 규명이 우선"이라며 "사표수리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채 총장이 출근하지 않음에 따라 길태기 대검 차장이 총장 업무를 대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길 대검 차장은 이날 오전 9시께 정상적으로 대검 청사로 출근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