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희(崔鉛熙) 의원은 20일 자신이 성추행 사건과 관련, "법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사죄드립니다'라는 공개사과문을 통해 "지난 주에 동아일보 기자분들이 (나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들었다"면서 "그에 따른 법의 판단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민의 공복으로서 항상 최선을 다해 왔던 국회의원 최연희에 대한 최종 판단을 그때까지 만이라도 잠시 유보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해 여론에 밀려 의원직을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최 의원은 또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저를 그토록 아껴주신 지역주민들께도 용서를 빈다"면서 "무엇보다 당사자인 여기자분에 대해 아무리 술자리에서의 과음상태라 하더라도 나의 큰 잘못과 과오로 견디기 힘든 어려움을 드려 이 자리를 빌려 진정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치를 시작한 이후 모든 열정과 애정을 다 바쳐 일해왔던 한나라당을 당직도 모두 내어놓고 눈물을 삼키며 나 스스로 떠나야만 했다"면서 "동료 의원들에 의해 사퇴촉구결의안이 발의됐다는 사실도 들었다. 왜 정치를 시작했는지 후회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몇 주간 나 혼자서 심적인 공황상태를 벗어나고자 몸과 마음을 추스르는 동안 뼈를 깎는 아픔과 회환의 눈물을 흘리면서 수도 없이 죽음의 문턱도 다녀왔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과 여기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특히 여기자 분께는 시간을 허락해 준다면 정중히 다시 사죄토록 하겠다"면서 "음식점 주인 운운으로 본의 아니게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그것은 결코 나의 진심이 아니며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