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내 반노(反盧)세력의 중심인 이인제 의원과 이한동 전 총리가 25일 수도권의 한 골프장에서 운동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는 자민련 조부영부총재와 최근 민주당 탈당 선언을 한 안동선 의원도 동참했다. 이 의원측이나 이 전 총리측은 "신당등 정치현안에 대해서는 아무 얘기도 안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이날 회동에서는 민주당 신당논의가 정몽준 의원 등 제3세력의 불참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에서"신장개업"형식으로 갈 것이라는 관측하에 다각적인 대응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