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프랑스, 이동 제한 푼다…"3차 유행 정점 지나"

이탈리아 정부가 예고한 대로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처를 다음 주부터 점진적으로 완화한다.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21일 밤(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낮은 지역(옐로 또는 화이트존) 사이에는 주(州) 간 이동이 허용된다.

확산 위험도가 높은 지역(레드 또는 오렌지존)의 경우 `그린 패스`(Certificazione Verde) 소지자에 한해 방문이 가능하다.

그린 패스는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접종했거나 감염 후 회복돼 면역이 형성된 이에게 발급되며 6개월간 유효하다.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통해 음성 확인증을 받은 이에게도 발급되나 유효기간은 48시간으로 짧다.

이처럼 주 사이의 이동이 허용되는 것은 작년 말 이래 처음이다. 허위로 그린 패스를 받거나 행사하면 징역형 등의 처벌이 따른다.

옐로·화이트존의 음식점·주점 등은 옥외 테이블에서 야간 영업이 가능하고, 극장·박물관·영화관 등 문화시설도 입장객 수 제한을 전제로 다시 문을 연다. 다중이 모이는 콘서트 등은 옥외에서만 가능하다.

일선 학교의 대면 수업 비중도 크게 확대된다. 고등학교의 경우 바이러스 확산 위험 등급별로 최소 50∼75% 이상의 대면 수업이 보장된다.

내달 15일부터는 옐로존의 옥외 수영장이 개방되고 6월 1일에는 실내 헬스장 및 음식점 실내 영업이 재개된다. 또 6월 15일부터 전시·박람회, 7월 1일부터는 테마파크 등의 운영이 차례로 정상화된다.

정부는 다만, 전국적으로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적용되는 야간 통행금지는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편, 프랑스 정부는 세 번째 전국 단위 이동 제한조치를 애초 계획대로 다음 달 해제한다.

장 카스텍스 총리는 22일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3차 유행의 정점을 지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3일부터 주거지 반경 10㎞ 이상 이동을 금지한 조치가 5월 3일부터 사라진다.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통행을 금지하는 조치는 유지된다.

아울러 여건이 갖춰진다면 5월 중순에는 특정 상점과 문화 공간, 스포츠 시설, 테라스 등을 개방하기로 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