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배우 이지은 씨, 자택서 숨진채 발견

1990년대 인기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에 출연했던 배우 이지은(52) 씨가 별세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8일 오후 8시께 서울 중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씨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이씨는 함께 지내던 아들이 군에 입대한 후 홀로 생활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 SBS 프로그램 `좋은 아침입니다`에서 모델로 데뷔한 이씨는 영화 `금홍아 금홍아`로 제16회 청룡영화제와 3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 여우상을 받았다. 1995년에는 드라마 `젊은이의 양지`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