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기와 글쓰기

▶가계나 기업의 빚이 늘어나면 국가 경제에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생각해보자.
지난 1분기 말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가계·기업)의 빚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200%를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한 GDP 증가율 하락으로 연말에는 208%까지 치솟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숫자로 읽는 세상] 한국 가계·기업 빚, 사상 첫 'GDP 2배' 넘었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24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말 현재 명목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201.1%로 나타났다. 작년 1분기 말 대비 12.3%포인트, 전 분기 말 대비 4.1%포인트 오른 수치다.

민간신용은 가계와 기업의 대출, 채권, 정부융자 등 부채를 뜻한다. 1분기 말 GDP 대비 가계신용 비율은 96.8%로 전 분기 말 대비 1.6%포인트, 기업신용 비율은 104.3%로 전 분기 말 대비 2.5%포인트 상승했다.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2017년 말 181.9%에서 2018년 말 187.2%, 2019년 말 197.0%로 오른 데 이어 1분기 말 처음으로 200%를 넘겼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올해 말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이 작년 말 대비 10%포인트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회예산정책처는 ‘경제·산업동향&이슈’ 보고서에서 올해 민간신용 증가율이 최근 2년간의 평균 수준(6.1%)을 유지하고, 명목 GDP 증가율이 자체 전망치인 0.8%를 기록하면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연말 208%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의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다른 주요 국가에 비해 높은 편이다.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국제결제은행(BIS)에 신용자료를 제출하고 있는 43개국의 작년 말 평균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156.1%로, 한국보다 약 40%포인트 낮았다.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이 장기 추세에서 벗어난 정도를 나타내는 신용갭도 한국은 작년 말 7.0%포인트로 주요 국가 중 다섯 번째로 컸다.

임도원/김익환 한국경제신문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