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도 제 때 치료를 받지 못해 환자들이 사망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뒤늦게 대응 지침을 개편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그 동안 안일했던 대처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유오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8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77세 여성 A씨.

이틀이 지난 1일 오후 6시경 대구 수성구의 한 가정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앞서 27일과 28일에도 자가 격리 중이던 74세 남성과 70세 여성이 호흡 곤란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이 처럼 확진판정을 받았음에도 병원 치료 조차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이유는 이미 병상이 가득 찼기 때문입니다.

2일 대구지역은 확진자가 3천 명을 넘었지만 이 가운데 1천여명만 입원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나머지 2천여명은 입원을 대기 중이고 확진자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상황이 빠르게 악화되자 정부는 부랴부랴 대응 지침을 변경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환자의 증상과 상태에 따라 중증도를 분류하고 증상이 미미한 환자는 병원이 아닌 생활치료센터에 격리합니다.

<인터뷰>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복지부 차관)

중증질환자들에게는 보다 전문적이고 적극적인 치료를 신속하게 제공함으로써 사망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증환자에게도 관찰과 격리가 가능하도록 지원함으로써 의료인력과 병상 등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 정부가 마련한 생활치료센터는 160명만 입소할 수 있어 입원 대기를 모두 해소하기엔 역부족인 상황.

전국 확진자 수가 4천명을 넘긴 상황에서 경증환자와 중증환자를 선별할 중증도 분류 기준 제시도 너무 늦었다는 지적입니다.

의사단체와 전문가들은 사태가 확산되기 전부터 병상 부족 사태를 대비해 기준을 마련하자는 목소리를 높였지만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의료 재난을 키웠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경제TV 유오성입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