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캐나다 바이오기업과 항체신약 공동개발

셀트리온은 캐나다 바이오기업인 아이프로젠 바이오텍과 항체-약물 접합체(ADC) 형태의 바이오 신약을 공동개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ADC는 인체에서 질환을 유발하는 항원을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항체와 치료 효과를 지닌 약물을 결합하는 기술입니다.

계약에 따라 셀트리온은 아이프로젠에 4종의 ADC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 물질을 제공하고, 임상 전 규제기관과의 사전 미팅과 임상 1상에 필요한 제조품질관리 활동을 지원합니다.

아이프로젠은 셀트리온으로부터 제공받은 임상 물질로 임상 1상을 진행하게 되며 임상 1상 이후에 셀트리온은 ADC 신약에 대한 글로벌 기술도입 우선 협상권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아이프로젠이 자체 보유한 ADC 기술인 `ADED` 플랫폼은 항체-약물을 암세포로 전달하는 효율을 높일 뿐만 아니라 약물의 세포 침투력을 증가시켜 항암 치료 효과를 높일 것으로 평가됩니다.

셀트리온은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특정 단백질(HER-2)의 발현율이 양성 유방암 환자 뿐만 아니라, 일반 유방암 환자에게도 항암 치료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차세대 신약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당사 주요 항체의약품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원천기술 발굴을 지속해서 진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항암 포트폴리오를 비롯한 차세대 파이프라인 강화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