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상재 기자 ] 국토교통부가 메르세데스벤츠 SLK 350과 포르쉐 911 카레라 등 13개 차종 850대 차량에 대한 리콜(결함 시정)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SLK 350 등 9개 차종 승용차는 운전석 에어백이 일본 다카타 제품으로 드러났다. 다카타 에어백은 작동 시 금속 파편이 튀는 결함이 발견된 바 있다.

대상은 2000년 10월26일부터 2009년 4월22일까지 제작된 차량 284대다.

포르쉐코리아가 판매한 911 카레라와 718 박스터는 고압연료 파이프 고정 나사의 재질 불량으로 파손 시 연료가 새어나올 우려가 발견됐다.

2015년 12월7일부터 지난해 5월25일까지 제작된 284대가 해당된다.

다임러트럭코리아의 아테코 화물차는 엔진 전기배선 피복이 벗겨질 경우 합선과 화재가 일어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4년 7월3일부터 지난해 12월7일까지 제작된 120대의 차량이 리콜 대상이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이륜차 GL1800도 다카타 에어백을 장착해 2011년 9월26일부터 2012년 8월20일까지 제작된 162대가 리콜된다.

리콜 대상 차량 소유자는 정해진 기간에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면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