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공효진이 다시 한 번 빛났다.지난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21부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과 이화신(조정석 분)의 알콩달콩한 핑크빛 연애 스토리가 이어졌다.공효진은 여전히 `로코의 여신`이었다. 공효진은 실제 연인들이 그러하듯 사소한 것 하나에도 행복하고 때로는 토라지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모든 유방암 치료를 끝낸 조정석에게 그 동안 고생했다며 맑게 웃던 공효진은 순식간에 눈시울이 발갛게 변하기 시작했고 이내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 차오르며 기쁨의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마저 눈물짓게 만들었다. 회가 거듭될수록 캐릭터에 깊게 몰입한 공효진이였기에 시청자들은 그녀가 그려낸 표나리의 감정선에 자연스레 빠져들 수 있었다.특히 정식으로 프러포즈를 받으려 애쓰는 공효진의 행동은 입 안 가득 달콤한 사탕을 문 듯 달콤했다. 혹시나 거절당할까 두려워 빙빙 돌리며 프러포즈를 하지 않는 조정석 때문에 애가 닳은 공효진은 계속해서 “할 말 없어요?” “지금이 딱이다.”며 유도신문을 던졌다. 이내 눈사람 2개를 만들어 “나랑 살자.” 말하는 그의 프러포즈에 공효진은 애써 무심한 척하지만 얼굴 가득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튕겨보려 했지만 못 참겠다는 듯 냉큼 아기 눈사람 2개를 만들어 와 놓으며 배시시 웃는 그녀는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넘쳐흘러 극을 훈훈하게 만들었다.`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방송된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원순 긴급 회견 통해 “국민 우롱” 朴대통령 개각에 ‘수사 받으세요’ㆍ건산연, 내년 집값 0.8% 하락 전망ㆍ`라디오스타` 박재범은 걸그룹앓이 중? "트와이스·여자친구에 빠져있어"ㆍ`노래의 탄생`, 윤상-윤도현 정면 대결..결과는?ㆍ김병준, 오늘 오후 개각 등 현안 입장 표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