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주요 20개국,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과 재정건전성 강화에 합의하고 지난 주말 막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은행세 도입 같은 굵직한 과제들을 남겼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틀 간의 일정을 마무리한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의 공동 성명, 코뮤니케의 내용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남유럽발 재정위기로 불안감에 휩싸인 세계 경제에 재정건전성을 강화하고, 나라마다 외환보유고를 쌓는 대신 글로벌 금융안전망을 함께 만들자는 것입니다.

우리나라가 주도한 금융안전망은 한 발 나아간 게 사실이지만,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에 이견을 좀 더 좁혀야 합니다.

<인터뷰>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금융안전망과 관련한 진전을 독려하며 자본 변동성과 위기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 국내, 지역적, 다자간 노력이 필요함을 인정했습니다. 앞으로 논의를 더 진전시켜 11월 서울 정상회의에서 구체적인 안을 내놓을 것입니다."

재정건전화는 경기 회복세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각국의 사정에 맞게 차별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인터뷰> 티모시 가이트너 미 재무장관

"재정 건전성 강화는 IMF에서 제시한 대로 나라별로 적응하는 속도와 상황에 따라 성장 친화적으로 이뤄져야 합니다."

빚이 많은 나라는 재정 구조조정의 속도를 높이는 반면 재정에 여력이 있는 나라는 내수 경기를 유지하며 조치를 취하고, 출구전략도 이를 봐가며 따로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결국 세계경제에 금융위기라는 공통분모가 사라지고 회복 속도도 제각각인 상황에서 온도 차가 드러나고 있는 셈입니다.

가장 큰 관심사였던 금융규제 개혁도 납세자를 보호하고 금융시스템의 위험을 줄이는 등의 5가지 원칙에만 합의한 채 다음 회의로 또 넘겨졌습니다.

특히 방법론에서 크게 엇갈린 은행세 문제는 이번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해 부담은 더 커졌습니다.

<스탠딩> 이지은 기자 / 부산

"이달 말 정상회의의 의장국인 캐나다가 반대하고 있어 이번 달에도 사실상 진전을 이루기 어려워 보입니다.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과 함께 11월 서울 정상회의 때 결론을 내기까지 큰 과제로 남습니다.

부산에서 WOW-TV NEWS 이지은입니다."<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지은기자 luvhyem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