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휴대폰용 2.04인치 TFT LCD(박막액정표시장치)를 출하하고 중소형 시장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제품은 26만개 색상으로 동영상을 표시할 수 있고 화면 외부의 빛을 이용하는 반사형 TFT LCD기술이 적용돼 전력 소모량이 일반 LCD의 5분의1에 불과하다.

또 휴대폰용으로는 최초로 저온폴리 TFT LCD 기술을 이용했고 가로, 세로 화소수를 2백40개씩으로 구성해 같은 크기 제품 가운데 최고 해상도를 구현했다.

저온폴리 TFT LCD는 소형 화면에서 정밀한 화면 구성이 가능하고 구동회로가 크게 줄어 향후 휴대폰용 컬러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및 PDA용 TFT LCD에서만 올해 1백만개 이상 팔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