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실업자 수가 4개월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겨울철 일자리가 줄어 든데다 고등학교나 대학교 졸업 예정자들이 취업전선
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통계청은 지난 11월중 실업률은 7.3%로 10월의 7.1%에 비해 0.2%포인트 올
라갔다고 23일 발표했다.

실업자 수는 1백55만7천명으로 한달전(1백53만6천명)에 비해 2만1천명 늘어
났다.

실업률은 지난 7월 7.6%를 최고치로 <>8월 7.4% <>9월 7.3% <>10월 7.1% 등
으로 계속 낮아지다가 11월들어 4개월만에 다시 올라간 것이다.

통계청은 졸업을 앞둔 학생들이 구직활동에 나섰고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농
림어업과 건설업 분야에서 일자리가 많이 줄어든 탓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달 취업자는 1천9백85만2천명으로 전달의 2천16만6천명에 비해 31
만4천명이 감소했다.

이같은 취업자 수는 올 2월(1천9백52만6천명)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그만큼 고용사정이 나빠졌다는 뜻이다.

특히 11월 취업자는 작년 같은 달에 비해 6.3%나 줄어 지난 9월(-5.9%)과
10월(-5.5%)보다 감소폭이 컸다.

산업별 취업자 감소율은 건설업이 26.0%로 가장 컸고 제조업(13.7%) 도소매
음식숙박업(4.2%) 농림어업(3.4%)등의 순이었다.

한편 전체 실업자중 과거 직업을 갖고 있던 전직실업자는 11월중 1백46만5
천명으로 10월에 비해 1.2%(1만8천명) 증가했다. 차병석 기자 chabs@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2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