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선진7개국(G-7)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들은 4일 수백억달러
상당의 대멕시코 경제지원계획을 승인하고 환율 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G-7 재무장관및 중앙은행총재들은 토론토에서 이틀간 열린 이번
회의에서 국제사회의 지원 노력이 멕시코 금융위기를 해소시키는데
기여했다는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폴 마틴 캐나다 재무장관이 밝혔다.

마틴 재무장관은 이틀째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G-7 각료들은
또 앞으로의경제 및 금융 안정을 이룩하기 위해 국제금융기관들의
감시체제와 대응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대책들을 모색키로 합의했다"면서
"급변하는 국제경제상황에서 G-7 국가들의 "감시"가 매우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G-7 재무장관들은 또 체첸사태와 관련한 러시아의 인플레 재연
조짐과 예산문제에 우려를 표시하고 러시아정부가 시장경제 개혁정책을
단호히 추진해나갈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외환시장의 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다짐하는 한편
일본이 최근의 대지진 피해복구를 위한 충분한 재정적 능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