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 정부는 개혁정책을 더욱 강하게 추진해야 하며 특히 교육과
정치분야에 개혁의 중점을 둬야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공보처가 국정모니터요원 3백49명을 대상으로 지난 15~18일 3일간 전화설
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향후 개혁은 "훨씬 더 강하게"추진돼야 한
다는 응답자가 56.4%에 달했으며 "조금 더 강하게"23.3%,"지금 정도로"15.
7%의 순으로 나타나 조사대상자의 80%가 보다 강력한 개혁정책을 바라고
있다.

앞으로 개혁에 가장 중점을 둬야할 부문으로는 교육이 26.4%,정치 22.8%로
응답해 교육및 정치분야 개혁이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또한 개혁정책 추진이후 국민의식과 생활태도가 향상됐다는 응답이 86.6%,
공직자 의식도 달라졌다는 응답이 73.4%에 달해 개혁정책 추진으로 인한 일
반국민과 공직자들의 의식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와함께 정부의 개혁정책이 성과를 거둔 부문은 정치(28.4%) 공직사회(
19.0%)금융(18.7%) 대민행정(10.3%)등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공직자의 부정
부패는 응답자의 84.2%가 "없어졌다"고 평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