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3일오전 과천 정부 제2청사에서 취임후 첫 경제장관회
의를 주재한뒤 경기도성남시중원구상대원동 스포츠의류제조업체인 (주)
영원무역 성남공장을 방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청취.
김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섬유산업은 결코 사양산업이 아니며 노사가
손을 잡고 품질향상과 생산성을 높여 가면 섬유산업의 영화는 다시 돌아
올것"이라고 강조. 김대통령은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제도가 너무 복잡한
데 이를 단순화해서 중소기업이 쉽게 이용할수 있도록 해야한다"면서 "중
소기업 지원제도를 쉽게 이용할수 있도록 조속히 정비해서 보고하라"고
수행한 김철수상공장관에게 지시.
김대통령의 이날 공장방문에는 도지사나 지역상공회의소장등이 수행했
던 관례와는 달리 기업대표들과 업무를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시장,해당
부처 담당국장등 실무진이 수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