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만 재무장관과 조순한은총재는 11일 저녁 만찬회동을 갖고 금리정
책과 핫머니유입에 따른 통화조절 문제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재무부 관계자는 "이장관의 국회 출석때문에 아직 유동적이기는 하지
만 국회일정이 허락하는 한 11일 저녁 회동을 갖기로 합의가 돼있다"면
서 "이자리에선 시중금리 하락에 따른 규제금리 인하및 금리 자유화 문
제 등이 논의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금리 대책과 관련, 이장관은 한은 재할인 금리를 포함한 각종
규제금리를 내리자는 입장인 반면 조총재는 이에 반대, 금리 자유화를
빨리 실시하자는 입장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