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보험감독원은 아세안(ASEAN) 회원국인 타이등 6개국 정부의 고위
보험당국자 18명이 오는 5월18일부터 29일까지 방한, 국내 보험당국 및
업계 관계자들과 한.아세안 보험산업 협력방안에 관한 회의를 갖고 상호
업무제휴등을 협의한다고 밝혔다.
보험당국은 아세안측과 정부차원에서 처음으로 갖게 되는 이번 접촉에서
국내보험사의 현지진출과 보험의 단독 및 공동인수, 재보험취급, 여행자등에
대한 보상업무 대행, 보험금 대리지급 방안 등을 광범위하게 협의할 방침
이다. 국내 보험사들의 아세안 진출은 삼성생명과 현대해상, 대한재보험
(주)이 싱가포르에 지점이나 주재사무소를 설치하고 대한재보험(주)이 인도
네시아에 영업소를 설립한 것에 그치고 있어 이번에 이들과의 업무제휴에
관한 회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보험업계의 해외영업망 확충에 결정적인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