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9일 하오 김대영건설부차관 주재로 중앙재해대책
본부 회의 를 개최하고 지난 9일부터 3일간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피해액 4천2백29억원에 대한 전체 복구비 규모를 6천64
억원으로 확정했다.
이날 회의는 이같은 복구비를 국고부담 4천96억원, 지방비 3백18억원,
의연금 2백35억원, 융자금 4백41억원, 자기부담 9백74억원 등으로 충당키로
했다.
*** 정부 이재민 취로사업 80억 규모 시행 ***
정부는 또 이번 수해로 침수기간이 길어 농작물피해가 큰 점을
감안하여 민생관 련 부문은 지난 3년간 실시했던 특별지원기준에 준해
복구비를 지원하고 이재민등을 위해 80억원 규모의 취로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정부는 또 이날 상오 이승윤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 주재로 열린
수해복구대책 관계장관회의에서 결정된대로 수해 농어가의 생계보조를 위해
30%이상 피해 농어가 에 대해서는 15가마(80 들이) 이내에서 ha당
5가마의 양곡을 무상 지급하는 한편 특별생계보조금으로 1.5ha 미만
영세농어가에 한해 50%이상 80%미만의 피해를 입은 가구에 20만원,
80%이상 피해 가구에 40만원씩을 각각 지급키로 했다.
또 농작물 피해복구시의 종자 및 비료대 지원율을 현행과 같이 국고
70%, 자기 부담 30%로 유지하되 농약대의 단가를 ha당 현행 논은
2만4천40원에서 2만7천2백원 으로, 밭은 현행 2만3천3백원에서
2만6천5백원으로 인상, 지급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