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상담회사의 창업용역지원이 활발하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4월말까지 상담회사들이 중진공으로부터
용역대금을 지원받은 건수는 25건(1억1,1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6건(5,100만원)에 비해 56% 늘어났다.
회사별로는 한국기업상담이 4건에 1,700만원, 광주의 동양기업상담과
호남기업상담은 각각 3건에 1,500만원씩, 유니코비즈니스서비스와 중부
컨설팅도 각각 2건에 1,000만원씩을 지원받았다.
*** 상담회사 숫자 늘고 인식 높아졌기 때문 ***
이같이 상담회사들의 창업지원이 활발한 것은 5개의 상담회사가 신설
된데다 상담회사 설립 4년째를 맞으면서 예비창업자들에게 상담회사의
인지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기업상담의 경우 지난해말부터 창업예비학교를 운영하면서 이
과정이수자를 중심으로 창업지원을 강화, 가장 많은 실적을 거뒀다.
창업지원자금은 지난달 500억원이 추가 조성돼 올해 모두 86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