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92년 EC(유럽공동체) 시장통합에 대비, 대외협력위원회
산하기구로 "EC통합대책 실무위원회"를 설치, EC통합에 따른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마련, 시행키로 했다.
정부는 26일 하오 대외협력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EC통합
대책실무위 밑에 관계부처, 연구기관, 경제단체를 망라한 실무자로 EC
통합의 세부과제별 대책반을 구성해 EC 통합관련정보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집과 활용을 통해 대EC무역증진, 투자및 기술협력강화등 종합대응책을
수립키로 했다.
실무위원회 산하의 과제별 대책반은 관계부처 국장급을 반장으로 하고
연구기관과 관련 기관및 경제단체 실무대표가 참여하게 되며 내년 1월초까지
세부계획의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EC 정상회담이 연 2회 열리는 점을 감안, 실무위원회를 연
2회이상 개최하여 상황변화에 따른 대책을 수시로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가 이처럼 EC통합대책을 서두는 것은 EC의 시장통합이 광범위한
분야에서 포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그 내용도 구체적이며 기술적인
사항이 많아 정부와 민간간의 정보및 의견교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