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직물류의 올해 대미쿼타가 80년대 들어서는 처음으로 미소진될
전망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반적인 직물수출 활황에도 불구, 카테고
리 313, 314, 315등 주요 면직물류의 경우 이날 현재까지 그소진율이
품목별로 최저 68%안팎에 머물고 있다.
이는 지난 수년간 이제품의 대미수출이 활기를 띠어 쿼타의 웃돈거
래가 크게 성행했던 점과 견주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금년중 면직물류의 대미수출이 이처럼 부진한것은 올하반기이후 수
출단가가 급격히 하락, 대농 충남방적 경방 우림방적등 주요관련기업
들이 채산성이하의 선적을 꺼려 왔기 때문이다.
품목별로는 의류용으로 주로 사용되는 카테고리 315의 23일 현재
소진율이 67.8%로 가장 저조하다.
이제품의 연간 대미쿼타량은 2,400만평방미터로 되어 있다.
5,200만평방미터로 면직물중 가장 많은 대미쿼터량을 보유한 카테
고리 313(면 Sheeting)도 이날까지 4,737만평방미터만 소진(91.1%)
되어 연말까지 완전소진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이다.
이밖에 주로 Y셔츠 원단용으로 사용되는 카테고리 314 역시 지금까
지의 소진율이 91.9%에 머물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