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경기장을 찾은 정용진 SSG 구단주가 박수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5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경기장을 찾은 정용진 SSG 구단주가 박수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운동화 사랑은 유명하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9월 약 보름 동안 한정판 스니커즈 사진을 4장이나 올리며 애정을 드러냈다. 희소성이 있는 제품들이라 네티즌들은 "부럽다"며 열광했다.

이번엔 정 부회장이 새로 장만한 나이키 베이퍼와플 제품을 인스타그램에 소개했다.

정 부회장이 지난 24일 "야구장 갈 때 신겠다"며 올린 사진 속 제품은 나이키X사카이X장 폴 고티에 3자 협업으로 탄생한 베이퍼와플 제품이다.
정용진이 애정하는 스니커즈 뭐길래…"부럽다" 열광

기존의 사카이 베이퍼와플과 거의 같은 블랙과 세서미 블루 컬러로 출시됐다.

발목까지 올라오는 하이탑 스타일로 스웨이드와 송아지 가죽, 메쉬 소재가 혼합됐으며 야구 글러브와 같은 스티칭이 특징이다.

지난 3월 발매가는 29만9000원이었지만 현재 리셀가는 약 50만원으로 형성돼 있다.
정용진이 애정하는 스니커즈 뭐길래…"부럽다" 열광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