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콤G6
휴온스는 최근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6’의 가격을 낮췄다. 제품 접근성을 높이고 당뇨 환자들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휴온스, 혈당측정기 가격 인하…환자 부담 '뚝'

덱스콤G6는 피하지방에 부착한 센서를 이용해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는 장비다. 기존 제품과 달리 매일 4~10회 손가락을 찔러 채혈할 필요가 없다. 당뇨병 환자의 고통을 줄여줄 수 있을 뿐 아니라 한 번 장착으로 10일 연속 사용할 수 있다.

덱스콤G6는 5분에 한 번씩 포도당 농도를 측정한 뒤 얻어낸 데이터를 별도 장비로 전송하는 방식이다. 포도당 농도 변동 추이와 변동 폭도 확인할 수 있어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잠을 자거나 운동하느라 자가 혈당 측정이 불가능한 시간대에도 포도당 농도를 측정할 수 있다. 이 측정값은 환자 본인은 물론 최대 5명까지 공유할 수 있다. 급격한 저혈당 상태에 이르기 20분 전에 경고 알람을 보내는 기능도 있다.

착용 방법도 간편하다. 원터치 방식으로 구성돼 소아 환자나 처음 사용하는 이들도 손쉽게 장착할 수 있다. 제품 크기는 옷 안에 편하게 넣을 수 있을 정도로 작은 편이다.

휴온스는 당뇨 환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제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7월 덱스콤G6 가격을 인하했다. 휴온스 관계자는 “1형 당뇨 환자의 덱스콤G6 한 달 사용 금액(건강보험 적용 후)이 21만원에서 11만1000원으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휴온스는 자체 온라인몰을 통해 건강보험 환급금을 제외한 가격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 간호사가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올바른 제품 장착법과 제품 관리용 모바일 앱 사용법 등도 안내받을 수 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