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지옥'/네이버웹툰 제공

웹툰 '지옥'/네이버웹툰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이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모으면서 원작 웬툰 '지옥' 인기도 덩달아 높아졌다.

네이버웹툰은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이 공개된 이후 원작 웹툰의 주간 평균 조회수가 2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웹툰 조회수 분석은 넷플릭스 시리즈 공개 전 3개월 주간 평균 대비 공개 후 2주간 평균값을 비교 분석한 결과다. 조회수 뿐 아니라 주간 평균 결제자수도 약 14배 늘었다.

웹툰에 대한 해외 시장에서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지옥' 웹툰을 네이버웹툰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영어, 일본어, 태국어, 스페인어 등 총 10개 언어로 제공하고 있다.
웹툰 '지옥'/네이버웹툰 제공

웹툰 '지옥'/네이버웹툰 제공

웹툰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의 음모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019년 8월 '프롤로그' 편을 시작으로 네이버웹툰에서 처음 공개됐고 지난해 9월 완결됐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