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에 투자해볼까…펀더풀,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 14일 오픈

K-콘텐츠 전문 투자 플랫폼 ‘펀더풀’(대표 윤성욱)이 14일, 2021년 6월 방영 예정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의 투자 모집을 시작한다.

‘펀더풀’ 론칭 후 첫 투자 상품임에도 불구하고 사전 투자 알림 신청에 1,500여 명의 투자자가 몰리며 K-콘텐츠 투자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이날 오픈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는 ‘시청률 보증 수표' 임성한 작가의 드라마로 시즌 1은 2021년 1월 23일 첫 방송부터 6.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TV조선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최고 시청률 9.7%, 16주 연속 동 시간대 종편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 2' 역시 임성한 작가가 극본을 맡았으며 2021년 6월 TV조선, 넷플릭스 동시 방영 예정이다. 이번 투자 상품은 9개월 만기, 시청률에 따라 최대 8%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

펀더풀 윤성욱 대표는 “오스카 수상 등 큰 관심을 끌고 있는 K-콘텐츠에 누구나 직접 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투자 상품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또한 “주식, 펀드 등과 같이 어려운 투자가 아닌 배우, 시청률 등 투자자가 잘 아는 지표를 통해 K-드라마에 투자할 수 있기에 일반 투자자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 2월 금융위원회 등록을 완료한 ‘펀더풀’은 쇼이스트, IBK기업은행, 와디즈 등에서 15년 이상의 콘텐츠 투자 경력을 가지 윤성욱 대표가 설립한 최초의 ‘K-콘텐츠 전문 투자 플랫폼’으로 콘텐츠 제작/배급사에는 새로운 자금 조달의 창구로, 일반인/전문투자기관에는 드라마, 영화, 뮤지컬, 애니메이션, 웹툰 등 상업 대작 K-콘텐츠에 투자할 수 있는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펀더풀’은 드라마 뿐 아니라 영화, 애니메이션, 전시 등 폭발적 성장이 기대되는 K-콘텐츠 투자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5월 말까지 투자알림신청자를 대상으로 3만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