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독 작사 작곡 분야 새 역사 썼다.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FAKE LOVE'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FAKE LOVE' 등을 작사작곡한 피독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FAKE LOVE' 등을 작사작곡한 피독

제7회 KOMCA 저작권대상(이하 저작권대상)에서 피독(PDOGG)이 3년 연속 대중 작사, 작곡 분야 대상을 수상한다.

18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저작권대상은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매년 2월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전년도 분야별로 가장 많은 저작권료를 받은 작사, 작곡가에게 수여된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한음저협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피독은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봄날', 'FAKE LOVE', 'HOME' 등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곡들을 만들며 3년 연속 작사, 작곡 분야 대상이라는 역사를 쓰게 됐다.

피독의 저작권료 수입이 얼마인지 구체적으로 알려지진 않았지만 가요계에서는 매년 수십억 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중 편곡 분야에서는 작곡가 조영수가 수상했다. 지난 1회, 2회 저작권대상에서 편곡 분야 대상을 받은 조영수는 이로써 생애 세 번째 편곡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이밖에 클래식 분야 김성균, 국악 분야 박경훈, 동요 분야 이상희 씨가 각 분야별 대상을 받는다.

2020년 한해 가장 많은 음원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한 곡에게 수여하는 Song of the Year는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차지한다.

국내 음악 발전에 공로를 세운 음악인을 모시는 'KOMCA 명예의 전당'에는 1940, 50년대에 활동하며 '울고 넘는 박달재', '단장의 미아리고개', '만리포 사랑' 등을 작사한 故 반야월 선생을 추대한다.

반야월 선생은 작곡가 故 손목인, 故 박시춘 선생 등과 함께 1964년 당시 한음저협을 설립하고, 이후 20여 년 간 이사로 재직하며 대한민국 음악 저작권 보호의 초석을 다진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시상식 이전에 진행되는 한음저협의 제58차 정기총회에서는 2021년도 징수, 분배 예산을 비롯하여 사업 계획, 정관 개정 등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