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병헌/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병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30일 "이병헌이 연말을 맞아 저소득층 아동을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성금 1억 원을 기탁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주거 환경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아동들이 학습 격차와 교육 불평등을 겪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온정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기부금은 저소득층 아동들의 주거 공간 마련과 교육 접근성 향상 및 재능계발지원, 사회·경제적 자립역량 강화를 위해 쓰일 예정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병헌은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지난해에도 배우자인 이민정과 함께 강원 지역 산불로 피해를 본 아동들을 위해 1억원을 지원하는 등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