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일단 정상운행 노력…파업 장기화시 수송대책 시행"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 노조, 10일부터 사흘간 파업 예고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 구간)의 노동조합인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가 10일 파업 돌입을 예고했다고 서울시 등이 7일 전했다.

노조가 예고한 파업 기간은 12일까지 사흘간이다.

다만 전례를 보아 실제 파업 돌입 여부나 기간은 단체교섭 진행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 9호선 운행편수 중 19%만 영향
이번 파업으로 9호선 열차 전체의 운행이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며, 평일 기준 운행 편수 445회 중 85회만 영향을 받는다.

이는 9호선 열차의 운행을 민자 회사인 서울시메트로9호선㈜와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이 나눠서 하고 있고 이번 파업을 하는 것은 후자의 노조뿐이기 때문이다.

즉 9호선 열차 운행 편수 중 360회는 이번 파업으로 영향을 받지 않는다.

서울지하철 9호선은 민간투자사업으로 1단계 구간(개화역∼신논현역)이, 서울시 재정사업으로 2·3단계 구간(언주역∼종합운동장역, 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이 각각 건설됐다.

9호선 열차 운행은 1단계의 민간 시행사인 '서울시메트로9호선'이 편수의 81%를, 지방공기업인 서울교통공사의 사내독립기업(CIC)인 9호선운영부문이 19%를 각각 맡고 있다.

최기범 전국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 사무국장은 "9호선운영부문 직원들에게도 서울교통공사의 다른 직원들과 마찬가지로 동일한 취업규칙과 호봉제를 적용해 달라는 등 요구로 단체교섭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소속 직원들은 공사의 나머지 부문과 다른 별도 취업규칙과 연봉제를 적용받는다고 최 사무국장은 덧붙였다.

◇ 서울교통공사·서울시 비상수송대책 시행
파업 예고에 따라 사측인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과 서울시는 8일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필수유지인력에 비조합원과 파업 불참자 등을 추가해 시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열차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지하철은 노동조합법에 따른 필수유지 공익사업장이어서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의 인력을 유지하도록 되어 있다.

공사는 파업이 개시되더라도 당분간 9호선 운행을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오전 5시 30분부터 자정까지 하고 배차간격도 평소와 같이 유지할 예정이다.

시와 공사는 파업 개시 예정일인 10일부터 주요 혼잡역사 13개에 2명씩 직원을 배치해 정상운행 여부를 현장에서 점검할 예정이다.

시와 공사는 파업이 장기화돼 완전한 정상운행이 어려운 상황이 되고 운행률이 90∼99%로 떨어질 경우 일단 1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키로 했다.

이럴 경우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26대를 투입하고 단축차량 36대는 정상횟수로 운행한다.

다람쥐버스 3개 노선 (8331, 8551, 8761)도 평소보다 1시간 연장 운행한다.

예비차량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노선은 9호선 주요 역인 가양, 등촌, 염창, 당산, 국회의사당, 여의도, 노량진, 고속터미널, 신논현 등을 경유하는 노선이다.

만약 운행률이 90% 미만으로 떨어지면 2단계 수송대책이 시행된다.

이 경우 시와 공사는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57대를 투입하고 단축차량 63대를 정상횟수대로 운행할 예정이다.

택시 부제 해제로 택시 공급도 늘린다.

2단계에는 추가로 출근시간대(오전 7∼9시)에 전세버스 4개 노선을 운행할 계획이다.

배차간격 5분대로 가양→당산과 염창→여의도는 24회, 개화→여의도는 18회 편도 운행한다.

또 국회의사당 ↔ 중앙보훈병원을 배차간격 10분대로 18회 왕복운행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지하철 혼잡도를 낮추려고 노력하는 가운데 파업으로 혼잡도가 다시 높아질 수 있어 우려된다"며 "파업이 진행되더라도 시민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비상수송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