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업계에 따르면 7∼8월 에어컨 방문 수리를 신청하면 AS를 받기까지 5일 이상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사진은 등교 앞두고 에어컨 점검하는 교직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18일 업계에 따르면 7∼8월 에어컨 방문 수리를 신청하면 AS를 받기까지 5일 이상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사진은 등교 앞두고 에어컨 점검하는 교직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올 여름 에어컨 애프터서비스(AS) 대란이 예고됐다. 무더위가 예상되는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정에서 시간을 보내는 '집콕족'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7∼8월 에어컨 방문 수리를 신청하면 AS를 받기까지 5일 이상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AS 신청도 지난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를 우려해 에어컨 사전점검 건수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서비스에 따르면 올해 3∼5월 에어컨 사전점검 접수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뛰었다. 올해 들어 접수된 에어컨 세척 건수도 15% 늘었다.

올여름 무더위가 예상된다는 점도 에어컨 AS 대란을 예견하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5월 들어 전국 최고 기온이 25도를 넘으며 일찌감치 더위가 찾아온 상태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매년 발생하는 에어컨 고장 10건 중 6건이 7∼8월에 몰린다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 비춰 올해 여름에도 에어컨 'AS 대란'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미리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권하고 있다. 기다림 없이 에어컨 점검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시기는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6월로 들어서기 전께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