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간 활성 사용자 수 156만명
▽ 지난달 설치 기기 수 660만건
지역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의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가 11번가, 위메프, G마켓 등 e커머스 업체를 제쳤다. /사진=게티이미지

지역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의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가 11번가, 위메프, G마켓 등 e커머스 업체를 제쳤다. /사진=게티이미지

지역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의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가 11번가, 위메프, G마켓 등 e커머스 업체를 제쳤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가 28일 발표한 '중고거래 앱 시장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당근마켓의 지난 10일 DAU는 156만명이었다. 이는 11번가(137만명), 위메프(109만명), G마켓(107만명)보다 많은 셈이다.

중고거래 앱 중에서만 비교를 했을 때도 당근마켓의 사용률이 가장 높았다. 지난달 기준 '당근마켓'의 사용률은 67.6%였다. '번개장터'는 57.2%, '헬로마켓'은 42.3%, '옥션중고장터'는 39.7%, '중고나라'의 사용률은 32.5%를 기록했다.

당근마켓의 3월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는 446만명으로, 전년 동기(161만명) 대비 2.76배 증가했다. 번개장터와의 격차는 1년새 3배 이상 벌어지면서 중고거래 앱 시장에서 당근마켓의 독주체제를 굳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3월 한 달간 주요 중고거래 앱의 총 설치 기기 수 역시 '당근마켓' 660만건, '번개장터' 235만건, '중고나라' 136만건으로 '당근마켓'이 독보적인 우위를 선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근마켓'의 이 같은 폭발적인 성장 요인으로는 지난 2월부터 방영된 TV프로그램 '유랑마켓'의 영향도 일부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인기 연예인이 자신의 물건을 동네 주민과 직접 거래하는 내용의 방송 프로그램인 '유랑마켓'이 방영될 때마다 '당근마켓'의 신규 사용자 유입이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