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권고문에 해당 이슈 제외…아직은 '시기상조' 판단한듯
교황, 사제독신제 유지키로…기혼남성에 사제품 주는 안 불승인(종합)

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제가 결혼하지 않는 '사제독신제' 전통에 변화를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

교황은 12일(현지시간) 남미 아마존의 주요 이슈를 논의한 세계주교대의원회의(시노드·Synod) 관련 '교황 권고'(Apostolic Exhortation)를 발표했다.

교황은 '친애하는 아마존'이라는 이름의 권고문에서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지역 내 사회 정의와 환경 보호, 원주민 인권 보호 등을 강조하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애정을 촉구했다.

하지만 기혼 남성에게 사제품을 주는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다.

사실상 이를 승인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사제가 혼인하지 않는 풍습은 약 4세기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성직자의 독신주의가 교회법으로 규정된 것은 1123년 제1차 라테라노 공의회 때다.

이후 약 1천년간 이 전통은 유지됐다.

이런 가운데 작년 10월 한 달간 바티칸에서 진행된 이른바 '아마존 시노드'에서 사제 부족 문제가 심각한 아마존 지역에 한정해 결혼한 남성에게도 사제품을 허용하는 문제가 집중 논의됐고, 폐막 때 이를 찬성하는 입장을 담은 권고문이 채택돼 주목을 받았다.

이는 사실상 사제독신제 전통을 무너뜨리는 것이라는 보수 진영의 강한 반발을 불러 가톨릭계에 잠복한 보혁 갈등이 점화하는 계기가 됐다.

지난달에는 전임 교황인 베네딕토 16세가 사제독신제를 고수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책의 공저자로 이름을 올린 사실이 알려져 큰 논란을 불렀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과거 사제독신제를 '주님의 선물'이라며 적극적으로 옹호하면서도 이는 교리(doctrine)가 아닌 전통(tradition)이라며 지역 사정 또는 필요에 따라 수정 가능하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권고 문헌에 아마존 시노드의 권고를 따르는 쪽으로 무게 중심이 기울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하지만 교황은 공식 문헌을 통해 승인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교계 일각에서는 교황이 이를 완전히 거부했다기보다는 시간을 갖고 교계 내 여러 목소리를 들어보겠다는 판단에 따라 사실상 결정을 유보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교황청의 한 관계자는 "사제독신제는 찬반양론이 뚜렷한 예민한 사안이라 교황님이 혼자서 결정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전 세계 모든 주교가 참여하는 또 다른 공의회가 열리지 않는 한 어느 한쪽으로 결론 내리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이 문제가 앞으로도 계속 현안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로마가톨릭교회의 핵심은 성체성사인데 아마존 지역이나 오세아니아 도서 지역 등에선 성체성사 거행이 어려울 정도로 사제가 부족한 게 현실이라 이 문제를 계속 회피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앞서 교황은 권고 문헌 발표 직전인 지난 10일 미국 주교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미래 어느 날 기혼 남성에게 사제품을 허용할 가능성이 있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