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서 무대
지난해 이어 두 번째 그래미 참석
타임·버라이어티 등 현지 매체 호평
"방탄소년단, 새 역사 썼다"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서 퍼포먼스 "새 역사 썼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서 퍼포먼스 "새 역사 썼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또 한번 새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즈(62nd GRAMMY AWARDS)'에서 빌리 레이 사이러스(Billy Ray Cyrus), 디플로(Diplo), 릴 나스 엑스(Lil Nas X), 메이슨 램지(Mason Ramsey) 등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올 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 참석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해에는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로써 멤버들은 그래미 어워즈 입성에 이어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무대에서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글로벌 영향력을 과시했다.

미국 현지 매체인 타임(TIME), 버라이어티(Variety), E! Online 등은 방탄소년단의 이번 무대뿐만 아니라 멤버들의 레드 카펫 인터뷰까지 집중 조명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의 퍼포먼스는 새 역사를 썼다. 그래미 어워즈에서 한국 그룹이 공연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본 시상식에서 공연을 펼쳤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어 "이들의 출연은 짧았지만 훌륭했다. 평소의 각 잡힌 군무와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와 다르게 '슈퍼그룹'의 캐주얼한 모습을 보여주었다"라고 호평했다.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서 퍼포먼스 "새 역사 썼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서 퍼포먼스 "새 역사 썼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과 레드 카펫 인터뷰를 진행한 E! News의 E! Online은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대한 언급과 함께 오는 2월 발매되는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특히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공연을 한다는 것은 평생 익숙해지지 않을 일이다. 모두 아미(ARMY) 분들이 보내주신 사랑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고, 이는 언어, 인종, 국적을 초월한다"라는 리더 RM의 답변을 인용해 다양성의 상징으로서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팬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다뤘다.

또한 버라이어티는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에서의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은 2019년 여러 기록을 깨뜨린 그룹이다. 미국 시장에서 1년 내 앨범 세 장이 1위에 올랐는데 이는 그룹으로 비틀스 이후 처음이다"라며 "올해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서는 제외되었으나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의 투표 회원이 되었고, 지난해 본 시상식에서 착용한 그들의 슈트는 그래미 뮤지엄에 전시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월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으로 컴백한다. 선공개곡 '블랙 스완(Black Swan)'의 무대는 28일 미국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에서 베일을 벗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