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ㆍ오락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방송사 PD들은`!느낌표' `전파견문록' `일요일 일요일밤에' 등을 바람직한 프로그램으로 꼽았다. 반면 이들은 `한밤의 TV연예' `강호동의 천생연분' `섹션TV 연예통신' 등을 시청자에게 나쁜 영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평가했다. 이는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이 인사이트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23일 방송사TV 연예ㆍ오락프로그램 제작자 50명과 시민단체 모니터링 활동가 50명에게 물은 조사 결과다. 조사 결과 방송사 연예ㆍ오락 제작자들은 바람직한 연예ㆍ오락프로그램으로 `!느낌표'(22명), `전파견문록'(13명) `일요일 일요일밤에'(10명), `솔로몬의 선택'(9명) 등을 꼽았다. 이들 프로그램이 좋은 이유에 대해 제작자들은 `오락성'(38%), `유익한 정보 제공'(20%), `가족 프로그램'(20%) 등을 들었다. 방송사 예능 PD들이 연예ㆍ오락프로그램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오락성을 꼽고있다는 뜻이다. 이에 비해 시청자 일원인 시민단체 모니터링 활동가들은 바람직한 연예ㆍ오락프로그램으로 `!느낌표'(29명), `도전 골든벨'(12명), `윤도현의 러브레터'(12명), `수요예술무대'(11명) 등으로 꼽아 예능 PD들과 조금 다른 견해를 나타냈다. 이들은 바람직한 연예ㆍ오락프로그램이 갖춰야 할 요소로 `유익한 정보 제공'(34%)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공익성'(24%), `가족 프로그램'(14%) 등의 순으로여겼다. 한편 연예ㆍ오락프로그램 제작자들이 꼽은 `시청자에게 나쁜 영향을 주는 프로그램'에는 `한밤의 TV연예'(17명), `강호동의 천생연분'(16명), `섹션TV 연예통신'(15명), `슈퍼TV 일요일은 즐거워'(8명) 등이 포함됐다. 이들 프로그램은 연예인 신변잡기와 선정성에서 문제가 있다고 예능 PD들은 자평했다. 이들은 또 이런 프로그램은 시청률 지상주의, 스타 시스템, 방송의 상업주의 등에서 비롯한다고 진단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우 기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