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팝송 '레인(Rain)'으로 1960∼70년대 팝 애호가들을 사로잡았던 호세 펠리시아노(56)가 9월7∼8일 서울 쉐라톤워커힐호텔 제이드 가든에서 디너쇼를 연다. 푸에르토리코에서 시각장애인으로 태어난 호세 펠리시아노는 애조띤 음색과 뛰어난 기타연주로 1960년대 이후 인기를 누려 왔다. 이번 공연제목은 '웰컴 투 마이 버스데이 파티'. 펠리시아노의 생일(9월8일)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펠리시아노는 9세 때부터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1965년 '더 보이스 앤드 기타 오브 더 호세 펠리시아노'를 내면서 음악계에 공식 데뷔했다. 이후 '캘리포니아 드리밍''서니''렛 잇 비''수지Q''원스 데어 워즈 어 러브''집시'등 팝 명곡들을 불러 세계적 스타로 발돋움했다. 그는 클래식 애호가들을 위해 1980년 미국 디트로이트 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기타 협주곡집을 발표하기도 했다. 관계자들은 이번 디너쇼가 중년층 올드팝 애호가들에게 추억의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